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피연, 대전서 강제개종목사 처벌 촉구 궐기대회 열어

기사승인 2018.01.28  17:36:37

공유
default_news_ad1

- 故 구지인 사건 배후 광주 이단상담소 전도사 조사 및 처벌 촉구

대한민국 국민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강제 개종의 배후인 개종 목사들의 처벌을 촉구하는 궐기대회가 2만 여명의 시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28일 대전시청 일대에서 열렸다.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이하 강피연)는 이날 낮 12시부터 ‘강제 개종 목사 처벌 촉구를 위한 궐기대회’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최근 전남 화순의 한 펜션에서 감금된 채 개종을 강요당하던 故 구지인(27) 양이 부모에 의해 죽임을 당한 사건이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강제 개종은 개인의 종교를 납치, 감금, 폭행 등의 불법행위를 통해 억지로 바꾸려는 것으로, 개신교 주류 교단 목사들을 중심으로 벌어지고 있다. 주로 기독교 연합기구에서 이단으로 지목한 교단의 신도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강피연은 어떤 상황에서도 납치, 감금, 폭행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하며 더 이상 목숨을 빼앗기는 상황을 막기 위해 강제 개종을 주도하는 개종 목사들에 대한 법적 처벌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故 구지인 양은 지난 해 12월 29일 전남 화순에 납치·감금됐다. 가족들은 구조 요청하는 故 구지인 양의 입을 막았고 결국 지난 9일 질식으로 사망했다.

과거 故 구지인 양은 2016년 7월 23일부터 9월 4일까지 44일간 전라남도 천주교 모 수도원에 감금된 채 개종을 강요당한 바 있다.

강피연은 이번 사건 역시 △가족 모임에 간다고 한 이후 연락 두절 된 점, △펜션이 3개월 간 장기대여 되어 있었던 점, △탈출이 어렵도록 펜션 창문에 못이 박혀 있었던 점, △종교 설득 과정에서 몸싸움이 있었던 점을 봤을 때 전형적인 강제 개종 수법과 동일하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강제 개종은 ‘종교문제’ ‘가족문제’란 이유로 경찰 등 사법당국으로부터 철저히 외면 받아 왔으며, 더욱이 배후자인 개종 목사들은 모든 불법행위를 가족에게 떠넘기며 법적 처벌을 교묘히 피해왔다.

이러한 현실 속에 지난 2007년 울산에서 개종을 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 남편에 의해 40대 여성이 살해된데 이어 지난 연말 다시 한 번 20대 여성이 부모에게 입이 틀어 막혀 질식사하는 비극이 되풀이되고 있는 것이다.

강제개종피해인권연대 박옥순 대전지부장은 “강제개종목사들은 부모를 사주해 자식과 가족을 납치·폭행·감금하게 해 가족의 뒤에서 법을 빠져나갈 구멍을 만들어 놓고 돈을 챙겨 자신들의 배만 불리고 있다”며 “대한민국 헌법에 명시된 종교의 자유를 짓밟고 행복한 가정을 파탄시키는 강제개종목사를 처벌할 수 있는 법인 ‘구지인 법’을 제정해 달라”고 호소했다.

구성회 공주지부장은 “돈벌이 강제개종목사들의 살인까지 조장하는 최악의 범죄 행위를 묵과하는 한기총과 CBS 또한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할 똑같은 범죄자 집단”이라고 규탄했다. 또한 제무겸 아산지부장은 “정부와 사법부, 언론은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강제개종교육 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궐기대회는 개종목사의 사주를 받은 부모에 의해 사망한 故 구지인 양에 대한 추모식과 강제개종목사들을 규탄하는 궐기대회 함께 걷기운동이 이어졌으며, 대전을 포함해 서울, 대구, 부산, 광주, 전주 지역에서 동시에 총 14만 여명이 참여했다.

 

권오석 기자 bims1119@naver.com

<저작권자 © 다문화공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